홈 페이지
>뉴스센터>지방뉴스
옛 건물“활성화”——자계성 많은 옛 주택 민박으로 탈바꿈하다
2020-12-21글씨크기: A A A

http://daily.cnnb.com.cn/nbrb/html/2020-12/20/content_1251300.htm?div=-1
 

클라우딩 호텔。(엄용(嚴龍 양지(杨芝) 촬영)
 

집관(聚觀)서원。(엄용(嚴龍) 양지(杨芝) 촬영)
 

자사(慈舍) 미학 민박。(엄용(嚴龍) 양지(杨芝) 촬영)
12월19일 저녁, 자성(慈城) “클라우딩 호텔”은 불빛이 밝고 휘황찬란하게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자성은 “강남 제1의 옛 성”으로 불리고 있고 25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아직도 대량의 명청시대의 건축과 서원유적, 관가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옛 물건은 시민들의 생활 수요에 적응해야 한다”, 그리하여 보호를 전제로 자성인(慈城人)들은 산발적으로 흩어져 있는 건물을 이용해 옛 성의 기억과 현대 생활의 융합을 촉진한다.
“옛 건물 민속으로 변신하며 우리는 영원히 보존을 제1위에 놓는다。”닝보 자운 호텔 유한회사의 관련 책임자가 소개하기를 자성“클라우딩 호텔”은 성급 문화보존 회사 자성 대내당(大耐堂) 등 옛 건축군인 “정시경여당(程氏慶余堂)”을 개조하여 만든 것으로 회사의 옛 건물 보호에 투자한 관련 투자액은 1000만위안을 초과한다.
“이 서원문화를 주제로 하는 민박은 나로 하여금 옛 날의 선비가문에 온 것 같은 착각을 줍니다. 화려한 단청을 한 기둥과 대들보에서 옛 선인들의 지혜와 동방의 미학을 볼 수 있습니다. ”관광객 육(陆)아가씨는 자성의 집관서원의 정교한 민박에 혀를 차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목전 자성 옛 도시 내에는 이미 클라우딩 호텔, 집관서원, 념혜(念兮), 자사(慈舍) 등 10개의 관가를 고쳐 만든 브랜드 민박이 있다. 문화를 혼으로 여행을 기초로, 옛 저택 활성화 후 만든 브랜드 민박은 자계 여행의 아주 큰 핫 관광지와 특색이 될 것이다.

【인쇄하기】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