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페이지
>뉴스센터>지방뉴스
항주만 신구역 5G 선행시범구 가동
2019-03-15글씨크기: A A A



데이터화를 실현한 신구역이 본격적으로 기량을 과시할 예정이다. 3월 13일 오후, 닝보 항주만 신구역 관리위와 중국이동통신 닝보 지사에서는 조인식을 갖고 5G건설을 다그쳐 데이터화한 경제발전 전략을 추진하는데서 본격적인 합작을 선언했다. 협의에 좇아, 중국 이동통신 닝보 지회사에서는 닝보의 항주만 신구역을 선행 시범구로 삼아5G 인터넷에 대한 구축을 다그치고 정보화의 인프라 구축과 공유를 적극 부축여 도시의 전면적인 소통을 실현하기로 했다. 


데이터화 경제를 발전시키는 기회를 다잡아 항주만 신구역에서는 데이터화한 경제산업의 배치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일전에 지리 자동차 글로벌 연구개발 본부에서는 국내 최초로 자동차에 인터넷 말단기를 장착하고 전송속도가 빠르고 정확하며 시간적 지연을 최대한으로 줄인 네비게이션과 GPS봉사가 가능토록 하여 교통분야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실현하는데서 견실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당면 이 본부에서는 이미 이동통신  5G기지국을 설치하고5G신호의 전면적인 피복을 실현했다. 항주만 신구역내에서 5G신호가 본격적으로 응용되면 향후 몇년간 신구역에서는 또 500억원을 투입하여 신에너지와 인터넷을 결부한 자동차 지능화 생산센터를 세움으로써 닝보로 하여금 세계급의 자동차 산업군중의 중요한 일극으로 부상하도록 할것이다. 


닝보시의 “1호공정”중 데이터화 경제의 중요한 담체와 플랫폼으로서의 항주만 신구역 데이터화 경제산업단지는 지금 계획에 좇아 지능화 단말기 산업을 발전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쇄하기】 【취소】